연결 가능 링크

전문가들, “북한, 사이버 공격 배후 의심 국가 중 하나”


디도스(DDoS) 공격 발생 당시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 종합상황실

디도스(DDoS) 공격 발생 당시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 종합상황실

전세계 사이버 보안 전문가들은 북한을 사이버 공격의 배후 국가 가운데 하나로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컴퓨터 보안업체인 맥아피와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최근 전력, 석유, 가스, 급수시설 등의 사이버 보안을 담당하는 14개국 정보기술 업체 관계자 2백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조사 결과 보안 전문가인 이들 업체 관계자들은 북한을 사이버 공격 배후 국가 중 하나로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사이버 공격의 진원지로 중국을 의심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습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30%는 중국을 지목했으며, 북한은 11%로 러시아 (16%)와 미국 (12%) 의 뒤를 이었습니다. 응답자들의 4%는 인도를 사이버 공격의 배후로 의심한다고 답했습니다.

조사 결과 지역별로 아시아 지역의 전문가들은 중국, 러시아, 북한, 미국을 사이버 안보의 가장 큰 위협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일본 전문가들의 3분의 2는 중국과 북한을 사이버 위협의 주요 원인으로 지적했습니다.

한편, 응답자들의 80%는 대량의 분산서비스거부 (디도스•DDOS) 공격을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시스템 파괴가 가능한 악성 소프트웨어를 발견한 경우도 7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