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전문가들 잇달아 평양 방문


평양에 도착한 4명의 북한 전문가들. 왼쪽부터 토니 남궁, 리언 시걸, 조엘 위트, 모튼 아브라모위츠.

평양에 도착한 4명의 북한 전문가들. 왼쪽부터 토니 남궁, 리언 시걸, 조엘 위트, 모튼 아브라모위츠.

미국과 북한간 양자대화와 북 핵 6자회담이 장기간 교착상태에 빠져 있는 가운데 미국 내 민간 전문가들의 북한 방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북한은 이들을 통해 핵 문제 등 현안에 대한 입장을 간접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 국무부의 전직 차관보 등 미국의 민간 전문가 4명이 15일 북한을 방문했습니다.

미국의 한 민간연구소 관계자는 `미국의 소리’ 방송에, 모튼 아브라모위츠 전 국무부 차관보와 리언 시걸 사회과학원 동북아안보협력프로그램 국장, 토니 남궁 뉴멕시코 주지사 특별보좌관, 조엘 위트 존스 홉킨스대학 한미연구소 연구원 등 4명의 대북정책 전문가들이 어제 평양에 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오는 18일까지 나흘간 북한에 머물면서 북한 정부 당국자들과 핵 문제 등 한반도 현안에 관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브라모위츠 씨는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시절 국무부 정보조사 담당 차관보를 지냈으며, 지난 해 2월에도 스티븐 보즈워스 미 대북특사와 리언 시걸 국장 등과 함께 북한을 방문했었습니다.

토니 남궁 씨는 빌 리처드슨 뉴멕시코 주지사의 특별보좌관으로 지난 9월에 이어 올 들어 두 번째 방북입니다. 조엘 위트 연구원은 과거 국무부 북한 담당관을 지냈습니다.

이들에 앞서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한미경제연구소의 소장으로, 과거 국무부 대북특사를 지낸 잭 프리처드 씨와 지그프리드 헤커 스탠포드대학 국제안보협력센터 소장도 최근 각각 북한을 방문한 바 있습니다.

이처럼 미국 내 민간 전문가들의 방북이 잇따르면서, 앞으로 정부 차원의 대북 외교 움직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미국 국무부는 민간 전문가들의 북한 방문은 정부와는 전혀 관계 없이 이뤄지는 일이라고 강조해 왔습니다.

북한은 미-북 양자대화와 6자회담 재개 조짐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이들 민간 전문가들을 통해 핵 문제 등 현안에 대한 입장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편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5일 아브라모위츠 전 차관보를 단장으로 하는 미국의 대북정책 전문가 대표단이 평양에 도착했다고 짧게 전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