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비상대비 체제


19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임진강변에서 철책을 확인하는 한국군

19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임진강변에서 철책을 확인하는 한국군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북한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과 관련한 담화를 발표하고, 정부가 철저히 대비하고 있으니 국민들은 일상에 전념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 주민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현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정부가 북한의 상황 변화를 주시하면서 비상대응 체제에 들어갔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20일 오후 외교안보장관회의를 가진 뒤 북한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과 관련한 정부 담화문을 발표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담화문에서 아직까지 북한에 이상징후는 보이지 않고 있으며 정부가 철저히 대비를 하고 있으니 국민들은 안심하고 일상생활에 전념해 달라고 밝혔습니다. 담화문은 류우익 통일부 장관이 발표했습니다.

“국민 여러분들께서는 경제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안심하고 평소와 다름없이 일상을 유지해주시기 바랍니다.”

또 북한 주민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지만 정부 차원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다만 김대중 전 대통령과 정몽헌 전 현대아산 회장의 유족들에게는 답례 차원에서 방북 조문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국회에서는 외교와 통일부 등 안보 관련 부처 장관들을 참석시킨 긴급현안 위원회가 열렸습니다.

김성환 외교부 장관은 이 자리에서 미국과 중국 일본 등 주요 관련국들과 연락을 취하면서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있으며 만일의 사태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반도 평화와 안전이 유지될 수 있도록 미·일·중·러 등 주변국들과 상시 협의채널을 계속 유지하는 한편 UN과 EU 및 기타 주요국과도 긴밀한 협의를 진행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북한에서 이탈주민이 급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자 모든 상황을 고려해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모든 가능한 상황을 염두에 두고 대비책을 강구하고 있다는 점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북한에서 급변사태가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 등에도 충분히 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중요한 과업 중 하나가 핵 관리가 들어갑니다. 그래서 그 것은 한-미간의 가장 중요한 과업이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서 많은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또 북한이 사이버테러와 같은 비군사적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정보작전 방호태세인 인포콘을 현재 5단계에서 4단계로 한 단계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에게는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 사실을 북한이 발표하기 전까지 전혀 모르고 있었다는 데 대해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지난 19일 김 위원장의 사망 소식이 방송되기 직전까지 이명박 대통령은 자신의 생일 축하모임을 갖고 있었고, 바로 전인 17일과 18일에는 일본을 방문해 아무런 사전 정보가 없었다는 것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야당 의원들은 국정원장이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강하게 책임을 추궁하기도 했습니다

오는 23일로 예정됐던 전방지역 성탄 장식 점등 행사는 북한이 애도기간 중인 점 등을 고려해 유보하도록 교계에 권유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의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 각 부처는 현재 비상대책반을 가동해 24시간 대기하면서 북한의 상황변화에 신속한 대응이 이뤄지도록 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