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내 탈북자 23 명 북송 위기”…한국 정부 “사실관계 파악 중”


중국-북한을 잇는 압록강 대교 (자료사진)

중국-북한을 잇는 압록강 대교 (자료사진)

중국 당국의 탈북자 단속이 한층 강화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한국의 한 인권단체가 탈북자 23 명이 중국 공안에 붙잡혀 강제북송 위기에 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사실관계를 파악 중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으로 탈출한 탈북자 23명이 강제북송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탈북자 인권단체인 탈북난민보호운동본부는 10일 긴급성명서를 발표하고 23 명의 탈북자가 중국 공안에 붙잡혀 곧 북송될 상황에 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에 따르면 이들 탈북자들은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체포된 5 명과 허난성 정저우 부근에서 체포된 어린이 3 명, 랴오닝성 단둥에서 11 명 그리고 윈난성 쿤밍에서 4 명 등 모두 23 명입니다.

한국 정부는 이에 대해 11일 “중국 공관을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탈북자들의 정확한 수와 신상 등이 파악되면 본인들의 의사에 반하는 강제북송이 이뤄지지 않도록 중국 측에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는 이와는 별도로 지난 9월 선양에서 중국 공안에 체포돼 강제송환 위기에 놓였던 탈북자 19 명이 이달 하순 한국으로 들어올 것이라고 이날 중국 내 외교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소식통은 “체포된 탈북자 20 명 중 이미 귀국한 한국 국적 탈북자를 뺀 나머지 19 명이 조만간 한국으로 온다”며 “이를 위해 중국 정부가 이들에게 여행지 증명서를 발급키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19명 가운데 1 명은 현지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한국 국적 탈북자로, 중국 정부는 이 사람을 뺀 나머지 18 명을 먼저 20일 이후 한국으로 보내고 한국 국적 탈북자는 추후 보석 등의 형식으로 한국으로 돌려보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사건도 처음 공개했던 탈북난민보호운동본부 관계자는 “당초 붙잡혔던 35 명 가운데 10 여명은 이미 북한으로 강제 송환됐고 나머지 20 명 정도는 아직 중국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하지만 이들의 한국행 여부는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도 이와 관련해 “아직까지 중국 측으로부터 공식적으로 통보 받은 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탈북난민보호운동본부 관계자는 최근 들어 중국 내 탈북자들이 공안에 붙잡히는 일들이 잇따라 발생하는 데 대해 “김정은이 북한의 권력 후계자가 된 이후부터 중국 공안의 단속이 강화됐고 올 들어 더 심해졌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