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경없는의사회 ‘에볼라,과거 다른 전염병과 달라’


서아프리카 라이베리아의 의료진이 에볼라로 인한 사망자로 의심되는 시체를 옮기고 있다.

서아프리카 라이베리아의 의료진이 에볼라로 인한 사망자로 의심되는 시체를 옮기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 조안 리우 회장은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 기니 등 서아프리카 3개국에서 에볼라 발병 양상이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리우 회장은 기니는 어느 정도 안정 상태에 들어간 반면 시에라리온과 라이베리아는 여전히 통제할 수 없을 정도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리우 회장은 뿐만 아니라 과거에는 전염병이 발병 후 약 8주간 지속된 것과 달리 에볼라 바이러스는 발병을 통제하는 데 수개월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도시 지역으로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것도 과거와 다른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리우 회장은 에볼라로 인해 라이베이라와 시에라리온의 의료기관들이 강제 폐쇄 조치에 들어갔다며 이들 국가의 의료 체계가 무너지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