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일 정상 “북한 추가 도발시 응징”


1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제5차 한중일 정상회의에 앞서 손을 맞잡고 기념 촬영을 하는 이명박(좌) 한국 대통령, 원자바오(중앙) 중국 총리, 노다 요시히코(우) 일본 총리

1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제5차 한중일 정상회의에 앞서 손을 맞잡고 기념 촬영을 하는 이명박(좌) 한국 대통령, 원자바오(중앙) 중국 총리, 노다 요시히코(우) 일본 총리

한국,중국,일본 세나라 정상은 13일 베이징에서 만나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세나라 정상은 이 자리에서 3국간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하기로 하고 북한 문제도 심도있게 논의했는데요. 이에 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과 중국의 원자바오 총리,일본의 노다 요시히코 총리는 13일 베이징에서 만나 한-중-일 3국간 자유무역협정 협상을 올해 안에 시작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한중일 3국은 또 이날 자유무역협정의 사전 단계 중 하나인 투자보장협정에 서명했습니다.
한-중-일 3국간 투자보장협정은 세 나라가 체결하는 최초의 경제분야 협정으로 투자의 안전을 보장하고, 투자자에게 내국민대우와 최혜국 대우를 해주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한국 이명박 대통령입니다.

[녹취: 이명박 대통령] "진출기업을 보호하고, 투자활동을 증진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와 함께 3개국은 농업협력과 지속가능한 산림관리,사막화 방지등을 위한 부속문서도 채택했습니다. 또 중앙은행 간 금융협력 강화와 3국 간 외교 협력, 산업장관회의 신설등도 적극 추진키로 했습니다.

한중일 3국 정상은 또 북한 문제도 논의했습니다다. 정상들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유엔 안보리의 강력하고 신속한 의장 성명 채택을 평가하고, 향후 북한의 핵실험이나 추가 도발을 용납할 수 없다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특히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의 추가 도발은 한국뿐 아니라 중국과 일본의 안보에도 심대한 악영향을 주고, 3국의 안보 이해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북한의 도발 시 분명한 응징과 대가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중국의 원자바오 총리는 북한이 핵실험이나 추가 도발을 하지 못하도록 강하게 권고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지금 북한의 새 지도부가 출발기에 있는 만큼 국제사회가 북한의 올바른 판단을 유도하고 권고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어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과 일본의 노다 요시히코 총리는 별도로 만나 한-일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국 정상은 북한의 핵실험이나 추가도발 시 안보리와 국제사회의 엄중한 대응을 통해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한-일 두 정상은 또 일본 측이 제안한 양국 간 정보보호협정과 군수지원협정 등 안보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정보보호협정은 평상시와 유사시 한반도와 동북아 안보에 위험상황이 발생했을 때 긴밀하게 정보공유를 하자는 것이고, 군수지원협정은 평상시 재난구호 활동 등에서 양국이 필요한 물품ㆍ서비스를 인도적으로 제공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특히 이 대통령은 회담에서 "과거사 문제들로 양국 관계가 경색되는 어려움도 있으나 지혜를 모아나갈 때 양국관계는 더욱 굳건해질 수 있으며 이는 양국뿐 아니라 동북아 이익에도 부합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노다 총리는 회담 말미에 위안부 문제에 대해 "양국이 힘을 모아 지혜를 짜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고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이 전했습니다.

앞서 이 대통령은 지난 12월 일본 교토에서 열린 한ㆍ일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일본의 정치적 결단을 강한 어조로 요구한 바 있습니다.

한편 3국 정상은 내년 제6차 정상회의를 한국에서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