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미사일 발사 후 핵실험 움직임"


과거 핵실험을 실시한 바 있는 함북 길주군 풍계리 위성사진.

과거 핵실험을 실시한 바 있는 함북 길주군 풍계리 위성사진.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이어 3차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이 확인됐습니다. 과거 두 차례 핵실험을 했던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새로운 갱도를 굴착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함께 3차 핵실험을 위한 준비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국 정보 당국이 확보한 미국 상업위성 영상에 따르면 과거 두 차례 핵실험을 했던 함북 길주군 풍계리에서 새로운 갱도가 굴착되고 있으며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갱도 입구에선 토사더미가 식별됐으며 이 토사는 다른 지역에서 반입된 것으로, 지난 달부터 그 양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한국 정보 당국은 밝혔습니다. 이 사진은 지난 1일 촬영됐습니다.

북한이 과거 두 차례 실시한 핵실험 때도 마지막 준비 작업으로 갱도를 토사로 메웠다는 점에서 미사일 발사 뒤 국제사회의 압박이 강해지면 핵실험을 강행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입니다.

최근 북측 고위급 인사와 접촉한 한 대북 소식통은 이날 ‘미국의 소리’ 방송에 “북한이 정당한 자주권에 속하는 광명성 3호를 발사한 뒤 국제사회가 제재를 취할 경우 3차 핵실험을 강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우회적으로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4일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를 통해 광명성 3호에 대한 미국 등 국제사회의 반발은 “시계바늘을 2009년 4월 이후로 옮기도록 유도하는 것과 같다”고 주장하며 3차 핵실험을 감행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은 북한이 과거 두 차례 핵실험에서 플루토늄을 이용한 만큼 이번 핵실험에서 고농축 우라늄을 이용할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전문가들은 북한이 풍계리에서 핵실험 준비 상황을 연출한 것은 다분히 의도적으로,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미국 등 국제사회의 제재에 대비한 압박용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한국 국방연구원 백승주 책임연구위원입니다.

[녹취: 한국 국방연구원 백승주 책임연구위원] 북한은 장거리 미사일 발사 후 분명히 미국과 국제사회를 상대로 3차 핵실험 카드를 이용해2.29 합의 이행을 압박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또 식량 지원을 할 지 아니면 3차 핵실험을 두고 볼 지 선택의 기로에 놓일 것입니다. 북한으로선 3차 핵실험 카드로 미국을 압박하면 식량 지원은 쉽게 얻을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는 것 같습니다.”

북한은 지난 2006년 7월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 석 달 뒤에 1차 핵실험을 강행했습니다. 이어 2009년에는 미사일 발사 한달 뒤인 5월, 제2차 핵실험을 전격 실시한 바 있습니다.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이어 핵 실험 강행 움직임까지 보이면서 핵 문제를 둘러싸고 북한과 국제사회의 갈등은 더욱 깊어질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