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북한, 핵위협 중단해야’


영변 핵시설 내부 (자료사진)

영변 핵시설 내부 (자료사진)

핵활동을 중단하라는 미국과 한국의 요구를 북한이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 국방부도 입장을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북한의 경수로 건설 주장과 우라늄 농축 계획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국무부가 거듭 밝혔습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30일 시험용 경수로 건설과 저농축 우라늄 생산이 빠른 속도로 추진되고 있다는 북한 외무성 담화에 대해 이같이 논평했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북한의 경수로 건설 주장과 우라늄 농축 계획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결의와 2005년 6자회담 9.19공동성명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리고 이 문제에 관련된 미국의 입장과 정책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그동안 북한이 우라늄 농축활동 중단을 포함한 비핵화 사전조치를 취해야 6자회담이 재개될 수 있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습니다.

한편 미 국방부는 북한이 도발적 행동을 멈추고, 국제규범을 준수하면서 주변국들과 관계 개선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국방부의 레슬리 헐-라이드 대변인은 30일 북한의 경수로 건설과 우라늄 농축 활동, “청와대 불바다” 협박 등에 대한 미 국방 당국의 입장을 묻는 ‘미국의 소리’ 방송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헐-라이드 대변인은 북한이 경수로 건설과 저농축 우라늄 생산이 빠르게 추진되고 있다고 밝힘으로써 핵확산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1718호와 1874호에 대한 위반이자 2005년 9.19 공동성명상에서의 북한의 공약에도 배치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헐-라이드 대변인은 미국이 아시아에서 벌어지고 있는 현 상황을 주시할 것이며, 역내 국가들과의 협조하에 군사력을 유지하면서 협박과 침략 행위에 맞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