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코펜하겐 테러 용의자, 덴마크 태생 22살 청년


15일, 덴마크 수사관들이 총격 사건 현장인 코펜하겐 카페에서 조사를 벌이고 있다.

15일, 덴마크 수사관들이 총격 사건 현장인 코펜하겐 카페에서 조사를 벌이고 있다.

덴마크 경찰은 지난 주말 코펜하겐에서 일어난 총격 테러 사건의 용의자를 사살했다고 밝혔습니다.

용의자는 15일, 기차역 인근에서 경찰관들에게 총을 쏜 뒤 사살됐습니다.

경찰은 용의자가 덴마크 태생의 22살 청년으로 폭력과 불법 무기 소지 등의 전과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 사건에 다른 사람이 연루됐다는 정황은 아직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옌스 마드센 덴마크 보안정보국장은 용의자가 이슬람 극단주의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14일, 표현의 자유 행사가 열린 코펜하겐의 한 카페와 유대교 회당 밖에서 두 건의 총격 사건이 발생해, 민간인 2명이 숨지고, 경찰관 5명이 다쳤습니다.

표현의 자유 행사에는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개로 표현하는 등 도발적인 풍자 그림으로 유명한 스웨덴 출신 예술가 라르스 빌크스가 참석했지만 무사했습니다.

당시 범인은 카페에서 자동소총을 난사했고, 이로 인해 1명이 사망하고 경찰관 3명이 다쳤습니다.

이어 몇 시간 뒤 유대교 회당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으로 경비원 1명이 사망하고 경찰관 2명이 다쳤습니다. 이 경비원은 유대인으로 알려졌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이번 사건을 규탄했습니다. 미국 또한, 카페 총격 사건이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