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장관 “대북식량지원 앞서 분배감시체제 구축돼야”


29일 미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29일 미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29일 미국은 북한과 합의한 24만t 영양 지원에 앞서 북한과 분배감시 체제에 합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미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대북 지원과 관련해 북한 당국의 전용 가능성을 우려하는 의원들의 질문에 이 같이 밝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미국은 북한의 식량 사정에 대해 여러 차례 평가 조사를 실시했다며, 북한 내 여성과 어린이 등 가장 취약한 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24만t의 영양 지원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하지만 대북 지원이 이뤄지기에 앞서 미국은 지원 식량이 의도한 수혜계층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북한과 분배감시 체제에 대한 합의를 이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미국의 지원이 올바로 사용되도록 하기 위한 체제(mechanism)을 구축하는 것이 미국의 의무라고 강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