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클린턴 미 국무장관 25일쯤 방한"


클린턴 국무장관

클린턴 국무장관

미국과 한국은 클린턴 장관의 이번 방문 기간 중 다음 주로 예정된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한 조사 결과 발표 이후의 공동대응 방안을 폭넓게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25일쯤 한국을 찾을 예정입니다.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14일 “클린턴 장관이 25일쯤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한 두 나라의 공통된 인식을 재확인하고 양국의 공동 대응방향이 논의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의 이번 방한은 오는 24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해 이틀간 일정으로 미-중 경제전략대화를 가진 뒤 순차적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형식을 띨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의 외교 전문가들은 이번 클린턴 장관 방한이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에 미국 정부가 지지 입장을 보다 분명히 하는 상징적 의미가 담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고려대학교 김성한 교수입니다.

가장 효과적인 상징성을 지닌 방안 중의 하나가 미 국무장관이 직접 한국에 와서 한국의 외무장관과 함께 천안함 사태 결과에 대한 대응 방향과 원칙 그리고 기조를 표명하는 것이 가장 좋겠다 가장 효과적이겠다 그런 생각이 들기 때문에 양측 정부간에 그런 방향으로 방향이 잡혀가고 있지 않나 이렇게 생각이 듭니다.

특히 클린턴 장관의 방한 시점이 오는 20일쯤으로 예상되는 한국 정부의 천안함 조사 결과 발표 직후여서 앞으로 대응 조치에 관한 두 나라 간 공조 방안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방한 기간 중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을 비롯해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한국 정부는 천안함 조사 결과 북한의 소행으로 단정지을만한 명확한 물증이 없더라도 어뢰에 의한 폭발로 결론이 날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이 문제를 회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따라서 이번 클린턴 방한 중 미국과 한국 두 나라는 유엔 안보리 회부를 비롯한 국제적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한-미 연합방위 태세 강화와 한-미 동맹 강화 선언 등 양자적인 대응책도 검토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유엔 안보리 회부는 사실상 북한의 소행으로 결론을내린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명확한 물증이 없을 경우 중국 등의 반발이 예상됩니다.

한편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명박 대통령이 이달 하순 대국민 담화 형식으로 천안함 조사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 대통령이 “20일쯤 국방부의 천안함 조사 결과가 발표되면 이달 안으로 입장을 밝힐 것”이라며 “날짜와 형식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이달 하순 대국민 담화 형식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조사결과 발표에서 천안함 사건에 북한 연관성이 강하게 제시될 경우 이 대통령은 담화를 통해 단호한 대응 의지를 밝히면서 유엔 등 국제사회에 협력을 요청해 공동대응 하겠다는 점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