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천안함 분명한 대응 실패로 북한 추가 도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자료사진)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자료사진)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천안함 사태 이후 북한에 대한 분명한 대응에 실패함으로써, 북한이 더욱 대담하게 연평도 공격을 감행했을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도발을 중단시키기 위한 중국의 더욱 분명한 입장과 역할을 촉구한 것인데요...

힐러리 클린턴 장관은 오는 19일 열리는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어제(14일) 국무부에서 21세기 미-중 관계에 대한 특별연설을 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안정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두 나라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미국과 중국의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천안함 사태 이후 분명한 대응에 실패함으로써 북한이 더욱 위험한 행동을 취할 수 있다는 우려를 중국과 논의했었고, 북한은 곧이어 연평도를 포격했다고 말했습니다.

천안함 사태 이후 미국은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을 공격의 배후로 지목하고 비난하는 의장 성명을 추진했지만, 중국의 반대로 무산됐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 날 연설에서 북한의 도발을 용납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우라늄농축시설 공개를 포함한 북한의 최근 도발은 유엔 안보리 결의뿐만 아니라, 북한이 직접 합의한 2005년 9.19 공동성명도 위반한 것이며, 이런 도발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어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합의를 이행하겠다는 의지를 구체적인 조치로 보여주기 전까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지난해 유엔 안보리에서 채택한 대북 제재 결의를 강력히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전날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에 이어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핵 개발은 동북아 지역뿐만 아니라 미국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불행하게도 북한 문제는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넘어서 이제 미국의 국가적 안보에 대한 도전으로 점점 확대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 문제에 있어서 중국의 특별한 역할도 언급했습니다.

중국은 6자회담 의장국이며, 북한과 특별한 관계를 갖고 있으며, 따라서 북한의 행동을 변화시키는 데 특별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 간의 통화를 비롯해서, 미-중 간의 집중적인 대화의 결과로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한 협력을 시작했다면서, 남북대화 재개를 위한 동력을 마련하고 있고, 이는 북한의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위한 의미 있는 대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또 남북대화가 동맹국인 한국이 가지고 있는 정당한 우려를 다뤄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