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지질학자 중국에서 8년 투옥 뒤 석방


2011년 2월, 쉐펑 씨의 변호사가 중국법원의 최종 판결문(징역 8년형)을 든 채 법원을 떠나고 있다. (자료사진)

2011년 2월, 쉐펑 씨의 변호사가 중국법원의 최종 판결문(징역 8년형)을 든 채 법원을 떠나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에서 국가기밀 유출시도 혐의로 8년 이상 투옥됐던 중국계 미국인 지질학자 쉐펑 씨가 석방됐다고 미국의 인권단체가 밝혔습니다.

미 서부 샌프란시스코의 인권단체인 ‘두이 후아’는 4일 쉐펑 씨가 3일 석방됐으며 바로 미국으로 강제 추방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쉐펑 씨가 미 남서부 도시 휴스턴에서 3일 늦게 가족과 재회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에너지 컬설팅 업체인 IHS에 근무하던 쉐펑 씨는 지난 2007년 11월 중국의 석유산업 관련 정보를 구입한 뒤 중국 당국에 체포됐었습니다.

중국법원은 이후 지난 2010년 쉐펑 씨가 중국의 석유산업 관련 정보를 미 기업에 넘기려 했다며 징역 8년의 유죄를 선고했으며 이듬해 2월 8년의 징역형을 최종 확정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