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외교부, 미-한 연합훈련 반대 성명 발표

  • 윤국한

친강 대변인

친강 대변인

중국 정부는 미군과 한국군이 오는 25일부터 동해에서 실시하는 연합군사훈련에 대해 다시 한번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친강 대변인은 오늘 (25일) 별도로 발표한 성명에서, 중국은 미군과 한국군의 “관련 활동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고 말했습니다.

친강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모든 당사자들이 냉정과 자제를 발휘할 것과, 역내 긴장을 악화시키는 어떤 일도 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정부는 미-한 두 나라의 훈련 계획이 발표된 이후 줄곧 두 나라의 연합훈련이 자국에 위협이 될 수 있다며 강하게 반대해 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