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과 타이완, 66년 만에 첫 정상회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마잉주 대만 총통이 7일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마잉주 대만 총통이 7일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 타이완의 마잉주 총통이 7일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을 시작했습니다.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 타이완의 마잉주 총통이 7일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을 시작했습니다. 양안 지도자가 정부 대표 자격으로 만난 것은 분단 이후 66년만에 처음입니다.

역사적인 회담을 취재하기 위해 정상회담이 열린 샹그릴라호텔 연회장 앞에는 세계 곳곳에서 온 수백 명의 취재진이 몰렸으며 두 정상은 취재진 앞에서 1분 10초 이상 손을 맞잡고 악수를 했습니다.

회담을 진행하기에 앞서 시 주석은 양측이 처한 난관이나 분단의 세월에 상관없이, 그 어떠한 세력도 중국과 타이완을 갈라놓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약 1시간 가량 진행된 비공개 회담에서 1992년 합의했던 ‘하나의 중국’을 원칙으로 한 ‘92공식’의 중요성을 재확인했습니다.

시 주석은 회담에서 양안이 ‘92공식’을 견지하고 양안의 교류협력과 양안 주민의 복지 증진 등을 제안했으며, 마 총통은 양안의 적대상태 완화와 양안 핫라인 설치 등 양안의 평화발전을 위한 5대 주장을 제시했습니다.

1949년 분단된 이후 중국은 타이완을 중국 영토의 일부로 주장하며 통일을 주장해온 반면 다수의 타이완인은 양안 통일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입니다. 하지만 마 총통은 취임 이후 중국과의 대화와 협력을 강조해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