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일 정상 “6자회담, 회담 위한 회담 안되”


동아시아 정상회담 참석차 베트남을 방문 중인 한국 이명박 대통령(맨 왼쪽), 원자바오 중국 총리(왼쪽에서 두번째), 간 나오토 일본 총리(맨 오른쪽)

동아시아 정상회담 참석차 베트남을 방문 중인 한국 이명박 대통령(맨 왼쪽), 원자바오 중국 총리(왼쪽에서 두번째), 간 나오토 일본 총리(맨 오른쪽)

한국과 중국, 일본 세 나라 정상이, 앞으로 6자회담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을 때 재개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정상들은 또 한국에 3국 협력 사무국을 설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한중일 3국 정상회담 소식을 김근삼 기자가 보도합니다.

동아시아 정상회담 참석차 베트남을 방문 중인 한국, 중국, 일본 정상들이, 어제(29일) 별도의 3국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이명박 한국 대통령과 원자바오 중국 총리, 간 나오토 일본 총리는 북 핵 6자회담 문제도 협의하고, 회담은 실질적인 성과를 마련할 수 있는 환경이 먼저 마련된 후, 재개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은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정상들이 회담을 위한 회담은 하지 않을 것이며, 시간이 늦어지더라도 성과를 내기 위한 회담을 하고, 이를 통해 한반도의 비핵화를 이뤄내야 한다는 데 의견의 일치를 봤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일본은 6자회담과 관련해 한국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했고, 중국은 동북아 지역의 평화를 위한 회담이 돼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일본 ‘교도통신’은 간 나오토 일본 총리가 원자바오 중국 총리에게 희토류의 안정적 공급이 필요하다는 문제를 제기했고, 원 총리는 국제사회에 희토류를 계속 공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은 각 종 첨단 제품 생산에 꼭 필요한 희토류의 주요 생산국입니다. 하지만 최근 일본과의 외교 분쟁이 발생하자, 일본에 대한 희토류 공급을 제한해 문제가 됐었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정상들은 세 나라가 협력해, 동아시아뿐 아니라 전세계의 평화와 안정, 번영에 기여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고, 상호 신뢰와 포괄적 협력을 통해, 세 나라 관계를 상호 이익과 공동 발전의 관계로 진전시켜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정상들은 또 내년에 한중일 3국 협력 사무국을 설치하기로 했고, 자유무역협정을 위한 공동 연구도 내년 안에 종료하기로 합의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