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지도부, 김정은 체제 지지 표명


중국 베이징 북한 대사관 직원들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을 애도하며 조기를 올리는 모습

중국 베이징 북한 대사관 직원들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을 애도하며 조기를 올리는 모습

북한의 최대 우방국인 중국은 오늘 (19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과 관련해 북한에 조전을 보내 공식적인 애도를 표했습니다. 중국 지도부는 조전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인 김정은의 지도체제에 대한 공식적인 지지를 밝혔습니다. 베이징의 온기홍 기자를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문) 중국 정부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에 대해 공식 애도의 뜻을 밝혔군요?

답) 네. 중국 외교부의 마자오쉬 대변인은 오늘 국영방송인 `중앙TV(CCTV)’를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북한 최고 지도자 김정일 동지의 불행한 서거 소식을 접하고 놀랐다’며 깊은 애도를 표시하고 북한 인민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마자오쉬 대변인은 이어 김정일 위원장은 북한 인민의 위대한 영도자이자, 중국 인민의 친밀한 벗으로서 북한의 사회주의와 중-북 우호협력 관계 발전에 중요한 공헌을 했다며 높게 평가했습니다. 마 대변인은 그러면서 중국은 북한 인민이 비통을 역량으로 변화시키고 일치단결해서 북한의 사회주의를 계속 전진시켜 나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과 북한은 함께 노력해, 양당•양국의 전통 우의를 계속 굳건히 하고 발전시켜 나감으로써 한반도와 지역의 평화 안정에 적극적인 공헌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마자오쉬 대변인은, 검은 넥타이를 메고 시종 침통한 표정을 지으며,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에 깊이 애도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오늘 오후 홈페이지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담화를 마 대변인 명의로 발표했습니다.

문) 중국 정부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에 대해 애도 전문도 보냈나요?

답) 네. 중국 중앙TV는 오늘 저녁 종합뉴스 프로그램에서 공산당 중앙위원회,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국무원, 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가 공동으로 오늘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과 관련해 북한에 조전을 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4개 기관은 이 조전에서 북한 인민들이 노동당을 중심으로 단결해 김정은 동지의 영도 아래 슬픔을 힘으로 바꿔 사회주의 강성대국 건설과 한반도의 장기적인 평화를 건설하기 위해 전진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지도부가 공식적으로 김정일 위원장의 후계자인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의 영도 체제를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중국 지도부는 이어 조전에서 중국과 북한 양국의 전통적 우호 관계를 유지하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일관된 방침이라며 중국 인민은 영원히 조선 인민과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전은 또 김정일 동지는 북한식 사회주의 강성대국을 건설하는 위대한 사업에서 불후의 업적을 쌓았고 옛 지도자들이 손수 구축한 양국의 우의를 부단히 발전시켰다며 중국 당, 정부, 인민은 비통한 심정으로 그를 영원히 그리워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중국 중앙TV는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이 오늘 오후 주중 북한대사관의 박명호 임시 대리 대사와 공식 회견하고 이 조전을 직접 전달하면서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면서 화면과 함께 전했습니다.

문) 중국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사실을 사전에 통보 받았는지, 또 김정은 후계체계에 대한 입장 등에 대해 어떤 입장을 표명했는지 궁금한데요.

답) 북한이 김정일 위원장 사망 소식을 공식 발표한 지 4시간쯤 뒤 열린 중국 외교부의 브리핑에서 류웨이민 대변인은 김 위원장 사망을 통보 받은 시점, 조문단 파견 여부, 김정은 후계체계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더 자세한 소식을 제공할 것이 없다며 언급을 꺼렸습니다. 그러면서 류 대변인은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요구 받고 마자오쉬 대변인의 담화 내용을 반복해 소개했습니다. 또 류 대변인은 김 위원장의 사망이 북한과 한반도 정세에 어떤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도, 중국과 북한이 함께 전통적 우의를 공고히 함으로써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겠다는 답변을 되풀이했습니다.

문) 중국 언론매체들은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을 어떻게 전하고 있나요?

답) 신화통신과 중앙TV(CCTV), 인민일보 등 중국의 대표적인 관영 언론매체들을 비롯해 인터넷 매체들은 북한 조선중앙TV의 발표 10분 가량 후부터 김 위원장의 사망 소식을 긴급 톱뉴스로 보도하고 있습니다. 공산당 정부의 통제를 받는 관영언론들은 김 위원장의 사망 이후 한반도 정세변화, 김정은 후계체계, 조문단 파견 계획 등에 대한 언급과 논평은 삼간 채 북한 발표를 인용하는 방식으로 전하고 있는데요, 외교부의 공식 담화가 나온 뒤 보도 분량을 늘려 가고 있습니다. 관영 신화통신과 중앙TV는 자사의 평양주재 특파원을 연결해 북한 주민들이 비통해 하고 있는 모습 등 평양 현지 분위기를 속속 보도하고 있습니다.

문) 베이징에 있는 북한대사관의 상황은 어떤가요?

답) 베이징의 북한대사관은 매우 침통한 모습입니다. 베이징 차오양구 외교단지에 있는 북한대사관은 김 위원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고 40분쯤 뒤 건물 옥상에 걸려 있는 인공기를 내려 달았습니다. 일부 북한 중년 남성과 여성들이 흰색의 조화를 들고 북한대사관으로 들어가기도 했고, 일부 북한 관계자들은 눈물을 흘리며 북한대사관에서 나오기도 했습니다. 북한대사관 주변에 수십 명의 내외신 기자들이 몰려 든 가운데 북한대사관 쪽은 외부와의 접촉을 꺼리고 있고, 중국 공안은 인원을 대거 배치해 경계선을 치고 북한대사관 접근을 차단하고 있습니다.

문) 북한과 중국 접경지역에서 변화가 감지되고 있지는 않은지요?

답) 현재로서는 이상동향이 감지되지 않고 있습니다. 압록강을 두고 북한 신의주와 마주하고 있는 중국 단동시에서는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오늘 평소와 다름없는 분위기입니다. 세관 격인 단동해관은 오늘도 북한으로 반입할 물품을 실은 트럭들이 수속을 밟아 오후 늦게까지 신의주로 넘어가는 등 평소와 다름없이 정상적으로 운영됐습니다. 다만 단동에 거주하는 북한 무역상들이 많이 찾는 상가에서는 물건을 구매하는 북한 사람들이 거의 없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