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일 인권단체 연대 통해 탈북자 강제북송 금지 운동”


탈북자 강제북송을 규탄하는 한국의 시민단체들 (자료사진)

탈북자 강제북송을 규탄하는 한국의 시민단체들 (자료사진)

한국과 중국, 일본의 인권단체가 모여 중국 내 탈북자들의 강제송환 금지 운동을 벌일 예정입니다. 이들 단체는 중국의 인권 문제라는 큰 틀에서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를 제기해 중국 정부의 태도 변화를 끌어낸다는 방침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내 탈북자 강제북송 등 중국 내 인권 유린을 규탄하기 위한 국제연대가 오는 5월 출범합니다.

한국 내 북한인권 단체들의 연합체인 북한인권단체연합회는 2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북한인권 단체인 일본의 `노 펜스’와 중국의 민주화 운동단체인 ‘중국민주운동해외연석회의’와 연대해 ‘중국 인권을 위한 국제연대’(가칭)를 오는 5월 출범시킬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인권단체연합회 김규호 집행위원장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중국 정부에 탈북자 강제송환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으나 여전히 매주 1백50~3백 명이 북한으로 강제송환되고 있다”며, 중국 인권 문제라는 큰 틀에서 탈북자 문제를 제기해 국제사회와 중국 정부의 태도 변화를 끌어낼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탈북자 문제만 제기하다 보니 국제사회의 관심이 저조한 측면도 있고, 중국의 인권 문제가 해결돼야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보여 보다 큰 틀에서 중국의 인권 문제에 대해 제기할 방침입니다.

한국 내 북한인권 단체들에 따르면 현재 중국에 체류 중인 탈북자 수는 10만 명에서 30만 명으로 추산됩니다.

북한민주화운동본부가 지난 해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탈북자 10명 중 4명은 한 차례 이상 강제북송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 위원장은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2008년 방한한 중국 후진타오 주석에게 탈북자들이 강제북송 되지 않도록 해줄 것을 요청한 이후 강제송환이 다소 주춤했지만 북한의 후계 세습이 본격화되면서 다시 강화되는 추세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또 중국에 있는 탈북 여성들의 인신매매 방지에 적극 나서는 한편, 탈북 여성이 중국인 남성과 결혼해 낳은 무국적 아동을 위한 법적 지위 확보를 위해서도 노력할 방침입니다.

김규호 위원장은 중국의 인권 향상이 북한의 민주화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중국 내 민주 인사들의 석방과 티베트, 위구르 문제 등에 대해서도 적극 규탄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