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중국 총리 회담, 경협 확대 등 논의


중국을 방문 중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왼쪽)가 7일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했다.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중국을 방문해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리 총리는 독일에 800억 위안 규모의 ‘적격외국인 기관투자자’ 자격을 부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앞서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을 계기로 한국에도 800억 위안의 같은 자격을 부여한 바 있습니다.

‘적격외국인 기관투자자’ 제도는 외국인이 달러화가 아닌 위안화로 중국의 주식과 채권 등에 투자할 수 있게 하는 제도입니다.

회담 뒤 메르켈 총리는 리 총리가 지난해 6월에 이어 올 가을 다시 독일을 방문할 예정인 데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또 미국의 이중간첩 의혹과 관련한 질문에 이는 심각한 일이라며 양국 협력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독일정부는 자국 정보기관에서 일하면서 미국으로 정보를 빼돌린 이중 간첩을 체포했다며 미국 정부에 해명을 요구한 바 있습니다.

한편 메르켈 총리는 사흘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했으며 오늘(7일) 시진핑 국가주석과도 만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