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외교부 '미-북 대화 나서야'


중국 외교부 홍레이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 외교부 홍레이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 정부는 미국과 북한이 대화를 계속해 관계 개선에 나서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이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계획에 대응해 대북 영양 지원 계획을 철회했다고 밝힌 직후 나온 발언입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외교부의 홍레이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대북 영양 지원 계획 철회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홍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은 미-북간 2.29 합의를 적극적으로 평가하며, 미국과 북한이 대화를 계속하고 관계를 개선하기 바란다는 겁니다.

홍레이 대변인은 한반도 정세의 완화는 쉽게 오지 않는 만큼 이런 추세가 역전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당사국들의 공동이익에 부합한다고 말했습니다.

홍 대변인은 또 북한 측에 인공위성 발사 계획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거듭 밝히면서, 당사국들 모두 장기적이고 대국적인 견지에서 냉정과 자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홍 대변인은 이어 관련 당사국들이 외교경로를 통해 평화적인 방법으로 현안들을 적절히 풀어나갈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