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칠레에 2미터 폭설… 주민 2만 명 고립


30년 만에 폭설이 내린 칠레

30년 만에 폭설이 내린 칠레

남미 칠레에는 30년 만에 폭설로 주민 수만 명이 고립됐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칠레 남부 지역에 2미터에 가까운 폭설이 내려 2만 여 명의 주민들이 고립됐으며, 강한 눈보라로 전기와 전화가 끊겼습니다.

이에 따라 세바스챤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이들 지역을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현지 주민에 대한 긴급 구호에 나섰습니다.

칠레 내무부는 군 당국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칠레 기상청은 해당 지역에 추가 폭설을 예보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