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카터, “김정일 이명박 대통령과 언제든 만나겠다고 밝혀”


서울에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을 만나는 지미 카터 전 대통령

서울에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을 만나는 지미 카터 전 대통령

사흘간 평양에 머물렀던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은 만나지 못한 채 그의 메시지만 들고 오늘 서울로 왔습니다. 김위원장의 메시지는 이명박 대통령과 언제든지 모든 주제에 대해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겁니다. 또 6자회담 관련국과도 조건 없이 협상에 나설 뜻을 밝혔다고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은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은 28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이명박 대통령과 핵 문제를 포함해 모든 주제를 언제든 논의할 준비가 됐다는 메시지를 전달받았다고 밝혔습니다.

2박 3일간의 북한 방문을 마친 뒤 이날 곧바로 서울에 들어온 카터 전 대통령은 하얏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은 “북한이 과거에는 핵 문제를 반드시 미국하고만 논의하겠다고 했으나 이번에는 핵 문제 등 모든 문제에 대해 한국 정부와 직접 논의할 의향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디 엘더스 대표단으로 함께 방북한 메리 로빈슨 전 아일랜드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메시지는 정상회담 제안만이 아니라 모든 사항에 대해 전제 조건없이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이 6자회담 관련국들과도 언제든 어떤 주제로든 전제조건 없이 협상에 나설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기대했던 김 위원장과의 면담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은 “메시지는 머물던 초대소에서 공항으로 가는 길에 다시 초대소로 돌아와 달라는 리용호 외무성 부상으로부터의 긴박한 요구를 받고 다시 돌아가 받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 부상은 돌아온 카터 일행에게 중요한 메시지가 있다면서 봉투에서 김 위원장의 친서를 꺼내 읽어 내려갔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앞으로 상황이 나아져 이런 제안이 6자회담 당사국들에 받아들여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천안함 연평도 사태에 대해선 유감을 표명하긴 했지만 사과하거나 자신들과의 연관성을 인정하진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은 “북한 군부는 천안함 연평도 사태로 사람들이 생명을 잃은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으나 그에 대해 사과하거나 자신들과의 연관성을 인정하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카터 전 대통령을 단장으로 하는 전직 국가수반 그룹인 ‘디 엘더스(The Elder’s)’ 대표단 4명은 중국 베이징을 거쳐 지난 26일 북한에 들어가 2박 3일간 평양에 머물렀습니다. 26일엔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박의춘 외무상을 만났고 27일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회담했습니다.

이번 방북이 북한의 초청으로 이뤄진 것이어서 김 위원장과의 직접 면담이 이뤄질 것이라는 예상들이 나왔지만 결국 김 위원장의 개인 메시지를 전달받는 데 그쳤습니다.

이에 대해 외교가에선 김 위원장이 카터 면담의 선전효과를 그리 크게 보지 않았으리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과 한국 정부가 카터 일행의 이번 방북을 순수한 개인적 차원의 행동이라고 선을 그었고 특히 한국 정부가 3자를 통해 북한과 얘기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 직접 면담의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판단했을 것이라는 얘깁니다.

앞서 카터 전 대통령 일행은 이날 오후 2시10분 전용기편으로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 일행은 오후 3시 하얏트 호텔에서 한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면담을 갖고 방북 결과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이어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과도 회동을 갖고 북한 고위인사들과의 면담 내용과 대미 대남 정책 등에 대한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을 만나 “북측 초청으로 이뤄진 이번 방문은 정치.군사적 문제와 인도주의적 문제를 다루려는 목적”이었다며 방북 결과를 설명했습니다. 저녁엔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 이명박 대통령과의 면담은 성사되지 않았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은 29일 오전 한국을 떠날 예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