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캠벨 차관보, “북한 문제 진전 이루려면 남북 화해 조치 필수”


커트 켐벨 미 국무부 차관보

커트 켐벨 미 국무부 차관보

북한 문제의 진전을 위해서는 남북한 간에 화해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커트 캠벨 미 국무부 차관보가 밝혔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또 미국은 현재 북 핵 6자회담 당사국들과 북한에 대한 앞으로의 조치에 관해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커트 캠벨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9일 워싱턴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북한 문제에 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이 자리에서, 북한 문제에서의 진전을 위해서는 남북한 간의 화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과 관련된 모든 과정에서 진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남북한 간에 어떤 형태로든 화해 조치가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며, 이런 입장을 모든 당사국들에게 분명히 전했다는 것입니다.

캠벨 차관보는 또 현재 당사국들과 긴밀히 북한 문제와 관련한 진전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현재 동맹국 뿐만 아니라 모든 지역 당사국들과 북한에 대한 앞으로의 조치에 관해 깊이 협의 중이며, 이런 차원에서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와 성 김 6자회담 특사가 다음 주 아시아 지역을 방문한다는 것입니다.

미국은 그동안 6자회담을 비롯한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해,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해 진지한 조치를 취하고, 도발을 중단할 것을 촉구해왔습니다.

지난 주 워싱턴을 방문한 한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도, 북한이 비핵화와 함께 남북관계에서도 좋은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북한이 억류했던 한국 어선과 어부들을 석방하고, 한국 정부도 인도적 차원의 대규모 대북 지원을 검토하면서, 이런 기류가 앞으로 북한과의 대화 재개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한편 커트 캠벨 차관보는 북한에서 곧 개최될 당 대표자회와 관련,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셋째 아들인 김정은으로의 후계 공식화 여부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당 대표자회 이후의 파장을 묻는 질문에, 솔직히 미국도 현재로서는 지켜보는 상황이라며, 김정일 위원장이 아들을 공개할 것이란 보도가 있지만 아직 이에 대해 판단할 어떠한 신호도 감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