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캠벨 미 국무차관보 “선 남북대화 지지"


서울에서 기자들에게 답변하는 캠벨 차관보

서울에서 기자들에게 답변하는 캠벨 차관보

커트 캠벨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북한이 남북대화 중단을 선언했지만 6자회담 재개를 위해선 남북대화가 우선돼야 한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과 미국 두 나라는 중국이 남북대화가 이뤄지는 데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기자 보도합니다.

한국을 방문 중인 커트 캠벨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0일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남북대화가 먼저라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언급은 북한이 최근 남북대화 중단을 선언했지만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남북대화와 미북대화를 차례로 거치자는 이른바 3단계 방안에 대해 미국이 다시 한 번 지지를 확인 것입니다.

방한 직전 중국을 방문했던 캠벨 차관보는 서울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가진 약식 기자회견에서 “중국도 남북대화에 진전이 있기를 바라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며 “중국에 북한이 한국과의 관계 개선에 나서도록 설득할 것을 촉구했다”고 말했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나는 우리들이 모두 남북 관계가 개선돼야 한다는 데 동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중국도 남북 관계 개선에 도움이 되는 노력을 하기 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남북 당국간 비밀접촉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선 중국 당국자들도 놀라고 있다며 사전에 알고 있진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김정일 방중 기간 중 북한이 중국측에 한국과의 비밀접촉을 그토록 갑자기 그리고 공개적으로 중단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 같진 않다”고 말했습니다.

대북 식량지원 문제에 대해선 “아직 자료를 보며 검토 중”이라며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고 어떤 상황에서도 한국 정부와 미리 조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6자회담 한국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이와는 별도로 이날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러시아측 차석대표인 그리고리 로그비노프 북핵 담당 대사를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서 위 본부장은 남북대화를 지지해 줄 것을 러시아 측에 당부했고 이에 대해 로그비노프 대사는 “대화의 추동력을 살리는 데 노력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9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에서 중국도 남북대화의 필요성과 중요성에 공감했고 한국이 추진하는 남북대화에도 지지를 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중국측이 남북대화가 어려워졌다고 직접 말하진 않았지만 북한이 남북대화 중단을 표명한 새로운 상황 때문에 그렇게 인식하고 있다고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중국이 한국 정부의 3단계 접근방안에 원칙으론 공감하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남북대화가 이뤄지기 어렵다는 인식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와 함께 중국이 천안함 연평도 사건에 대한 사과와 남북대화를 연계하는 문제에 대해 “남북 모두 냉정하게 자제해야 한다”고 말해 사실상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리위안차오 중앙조직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 대표단이 10일 북한을 방문했다고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방북 일정과 목적 등은 알려진 게 없지만 대표단에 왕자루이 대외연락부장 등이 포함돼 있어 남북대화 중단 선언과 관련한 북한측 입장을 듣고 남북 관계 개선을 설득하기 위한 방문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