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미 국무장관 버마 지도권과 대화


악수를 나누고 있는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부장관과 테인세인 버마 대통령(자료사진)

악수를 나누고 있는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부장관과 테인세인 버마 대통령(자료사진)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버마 정부가 남은 정치범들을 모두 석방하고 소수민족에 대한 폭력을 중지하며, 북한과의 군사 협력관계를 끊는다면, 미국과 버마는 관계가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어제 운나 마웅 르윈 버마 외교장관과의 전화 통화에서, 미국 정부는 버마 정부와 국민들이 개혁의 길을 가는데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또 야당의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여사와도 대화를 나눴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성명을 통해, 미국 정부는 행동을 행동으로 답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버마 정부는 13일 수백명의 정치범을 석방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