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민자 수 제한에 나선 영국의 새 연립정부


영국에 들어선 새 연립정부가 유럽연합 회원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들어오는 이민자의 수를 제한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습니다. 몇몇 사람들은 이 조치가 영국의 인구가 넘치는 것을 막기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믿는 반면 어떤 사람들은 이 조치가 아주 가난한 나라들뿐만 아니라 영국 경제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합니다. 자세한 소식입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의회 개원식에서 영국 정부의 새로운 이민정책을 발표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유럽연합 회원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들어오는 이민자의 수를 제한한다는 것입니다.

현재 영국에는 영국에서 태어나지 않은 이민자가 대략 7백만 명 정도 살고 있는데, 이민자 증가율이 너무 높아 이 문제를 꼭 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영국 보수당 소속의 프리티 파텔 의원은 전임 고든 브라운 총리가 이끈 정부가 이민자 수를 충분하게 줄이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이번에 필요한 조치가 나왔다고 말합니다.

솔직하게 말해 이번 조치가 오래 전에 나왔어야 했다는 것입니다. 파텔 의원은 지난 13년 동안 영국의 이민정책이 통제가 불가능했고 이런 가운데 이민자 수가 기록적으로 늘었다고 말합니다. 또 어느 나라 사람이 영국에 들어오고 반대로 누가 영국을 떠나는지 잘 알 수 없는 이상한 상황이 계속됐는데, 이번에야 비로서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조치가 나왔다고 파텔 의원은 말합니다.

하지만 공공정책연구소의 로라 샤펠 씨는 이민자 수 제한 조치가 현실적이지 못하다고 지적합니다. 이민자 수를 제한하면 영국 경제가 타격을 받을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이민자 수를 제한하면 영국에 꼭 필요한 이민자를 제때에 받아들이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또 샤펠 씨는 이민자들이 영국에 좋은 존재라고 지적합니다. 일반 영국 국민보다 이민자들이 세금은 더 내고 복지혜택은 덜 받는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이민자들이 본국에도 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이라고 샤펠 씨는 말합니다. 이민자들이 본국에 보내는 돈이나 이민자들이 귀국할 때 들여가는 기술과 자원이 본국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가족 중에 누군가가 이민을 간 가정은 이민간 사람이 보낸 돈으로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긴다고 샤펠 씨는 지적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여유가 생긴 가정은 대개 사업을 시작하는데, 사업을 하게 되면 일할 사람을 지역사회에서 뽑고 지역사회에 돈을 쓰게 돼 결과적으로 지역사회 전체에 혜택을 준다고 샤펠 씨는 말합니다.

샤펠 씨가 몸담고 있는 공공정책연구소는 지난 4년 동안 7개 나라의 1만 가구를 대상으로 이들이 돈을 어떻게 쓰는 지 조사했습니다. 조사 결과 가족 중에 이민을 간 사람이 있는 가구가 더 잘 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사결과를 보면 카리브해에 있는 나라인 자메이카에서는 귀국한 이민자들의 절반 이상이 건강을 위한 지출을 늘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아프리카의 가나에서는 가족 중에 이민자가 없는 가구에 비해 이민자가 있는 가구가 교육에 매 해 100달러를 더 쓰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죠이스 뉴튼 씨는 8년 전에 가나에서 영국으로 건너왔습니다. 영국 런던에서 사는 뉴튼 씨는 자신이 런던에서 몇 시간 사이에 버는 돈이 고국에 있는 가족에게 큰 도움이 된다고 말합니다.

영국에서 버는 단돈 30달러라도 가나 돈으로는 50만 세디가 되는데 이 돈은 가나에서 많을 것을 할 수 있는 큰 돈이라는 것입니다.

또 뉴튼 씨는 자신이 영국에서 보내는 돈으로 가나에 있는 형제들을 교육시키고 있다고 말합니다.

번 돈 중에서 일부를 저축하고 일부는 집에 보내는데 이 돈이 교육을 받아 좀더 나은 인생을 살려는 형제들에게 도움이 된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영국과는 달리 가나에서는 학교에 다니거나 공부를 하려면 돈이 들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한편 영국의 새 연립정부는 가난한 나라들을 돕겠다는 영국 정부의 약속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