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빈 라덴 사망 관련 여행 경고


빈 라덴이 은둔해있던 장소로 밝혀진 파키스탄 동북부 아보타바드 시

빈 라덴이 은둔해있던 장소로 밝혀진 파키스탄 동북부 아보타바드 시

미국 국무부가 오사마 빈 라덴의 사망에 이어 여행 경고를 발령했습니다.

국무부는 빈 라덴의 사망이 일부 지역에서 ‘반미 폭력’을 촉발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반미 폭력’이 촉발될 수 있는 지역들의 미국인들은 외출을 제한하고, 대규모 모임과 시위를 피해야 한다고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여행 경고에 따르면, 해외에 있는 미국인들은 현지 뉴스를 보고, 인근 미국 대사관이나 영사관과의 접촉을 유지해야 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