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파키스탄내 지원조직 빈 라덴 도왔다’


미국이 공개한 동영상 자료에서 담요를 뒤집어쓴 빈 라덴이 자신이 알카에다에 내리는 지시 연설 최종 리허설을 녹화한 테이프를 지켜보고 있다.

미국이 공개한 동영상 자료에서 담요를 뒤집어쓴 빈 라덴이 자신이 알카에다에 내리는 지시 연설 최종 리허설을 녹화한 테이프를 지켜보고 있다.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오사마 빈 라덴이 파키스탄내 한 지원 조직으로부터 모종의 지원을 받아왔다는 미 행정부내 인사들의 주장에 의견을 같이하고 있습니다. 이들 조직이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60킬로미터도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알-카에다 지도자 빈 라덴이 수년 동안 살 수 있도록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CBS 텔레비전의 “60분” 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해 빈 라덴이 그동안 파키스탄에 살고 있었는 지에 대해 파키스탄 정부가 알고 있었는 지의 여부는 아직 확실치 않지만 이에 대해 조사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 백악관의 톰 도닐런 국가안보보좌관은 알 카에다 지도자 빈 라덴이 사망했지만 이들 단체로부터의 테러 위협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도닐런 국가안보보좌관은 8일 미국 NBC 방송에 출연해 미국은 알 카에다가 전략상 중대한 패배를 한 것으로 여기진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빈 라덴의 제거는 이들 테러 단체를 해체시키는데 있어 진정으로 획기적인 성과였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의 한 정보 당국자는 기자들에게 은신처에서 입수한 영상물과 컴퓨터 저장물 그밖의 다른 자료들에서는 빈 라덴이 명목상의 지도자가 아니라 알-카에다 작전에서 능동적인 역할을 담당했음이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