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해군, 대한해협 해전 전승 64주년 기념행사


한국 해군 최초의 전함인 백두산함이 6·25전쟁 발발 다음날 새벽 무장병력 600여명을 싣고 부산으로 침투하던 북한 무장수송선을 격침 시킨 것을 기리는 '대한해협 해전 64주년 기념행사'가 26일 해군작전사 주관으로 부산에서 열렸다. 정호섭 사령관과 참전용사 최영섭 예비역 대령 등이 당시 전몰용사를 추모하며 해상헌화를 하고 있다.

한국 해군 최초의 전함인 백두산함이 6·25전쟁 발발 다음날 새벽 무장병력 600여명을 싣고 부산으로 침투하던 북한 무장수송선을 격침 시킨 것을 기리는 '대한해협 해전 64주년 기념행사'가 26일 해군작전사 주관으로 부산에서 열렸다. 정호섭 사령관과 참전용사 최영섭 예비역 대령 등이 당시 전몰용사를 추모하며 해상헌화를 하고 있다.

한국 해군은 오늘 (26일) 부산 중구에 있는 대한해협 해전 전승기념비 앞에서 참전용사와 가족, 장병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승 64주년 기념식을 열었습니다.

정호섭 한국 해군작전사령관은 64년 전 조국을 위해 용감하게 싸운 백두산함 승조원들의 정신을 깊이 새겨 어떠한 상황에서도 조국의 바다를 수호하자고 말했습니다.

대한해협 해전은 한국 해군의 첫 전투함인 ‘백두산함’이 참가해 거둔 첫 번째 승전으로 1950년 6월25일 한국전쟁 발발일 오후 무장병력과 군수물자를 싣고 동해에서 부산 쪽으로 향하던 적함을 격침시킨 해전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