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은행 해외계좌 12개국 17개 은행 37개”


“북한은행 해외계좌 12개국 17개 은행 37개”

“북한은행 해외계좌 12개국 17개 은행 37개”

미국 정부가 북한에 대한 새로운 추가 제재의 하나로 방코델타아시아은행, BDA 식 제재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어떤 은행이 새로운 대북금융제재의 대상이 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행들과 거래하는 해외은행은 17개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행들의 해외 금융거래가 극도로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 안보리 1718위원회, 일명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 그룹의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행들의 해외계좌는 12개 나라 17개 은행에 있는 37개에 불과했습니다. 그리고, 이들 은행들의 해외계좌는 중국과 일부 유럽국가에 집중됐습니다.

중국의 중앙은행인 중국은행에 조선통일발전은행 계좌 8개를 비롯해 11개, 중국건설은행에 조선광선은행 계좌 4개 등 5개, 그리고 홍콩 HSBC 은행에 개설된 고려상업은행 계좌 등, 중국에 개설된 계좌가 17개로 3분의 1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또한, 러시아와 스위스, 덴마크, 헝가리, 폴란드, 이탈리아, 독일, 벨라루스 등 유럽 8개국 9개 은행이11개 북한 은행 계좌를 갖고 있습니다.

이밖에 아시아에서는 말레이시아와 카자흐스탄에 각각 1개씩 2개에 불과했습니다.

북한에서는 조선통일발전은행이 21개로 해외계좌가 가장 많았고, 조선광선은행이 9개로 뒤를 이었습니다. 이어 동북아시아 은행 4개, 고려상업은행 3개, 압록강 개발은행 2개 순입니다.

탈북자 출신으로 북한 동북아시아 은행에서 근무한 적이 있는 김광진 씨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와 미국의 BDA 제재 등의 영향으로 북한 은행들의 해외계좌가 과거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유럽 쪽의 세계 유수의 최고의 은행들 지역들에서 활동하다가 쫓겨서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돌다가, (특히) 마카오에 많이 몰려 있었어요, 그런데 이제 거기까지 차단이 되니까, 거기도 안 되니까, 중국 본토에 겨우 붙어 있네요”

워싱턴 소재 북한인권위원회 방문연구원인 김광진 씨는 북한 은행들의 해외계좌는 북한 정권으로 현금이 들어가는 주된 통로라면서, 미국이 다시 BDA식 대북 금융제재 조치를 취할 경우 효과가 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김광진 씨는 북한이 새로운 미국의 금융제재에 직면할 경우, 개인을 내세워 거래를 함으로써 제재를 피하는 방법을 시도할 가능성이 많다고 내다봤습니다.

“은행이름으로 하기는 좀 어려우니까, 과거에도 그런 사례가 많았거든요. 대표부를 파견해서 개인들이 계좌를 열어 놓고 거래는 은행의 지시를 받아서 자금을 움직이는 거예요.”

김광진 씨는 북한이 또한 외국에 위장회사를 설립한 후 외국인 명의의 이 회사를 통해 금융 거래를 시도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