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일 정상회담 폐막, 천안함 사태 지속적 협의키로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이 30일 폐막됐습니다. 한국 제주도에서 이틀간의 일정으로 열린 이번 정상 회담에서 세나라 지도자들은 천안함 사태 대응 방안과 동북아시아 안보 문제를 집중 논의했습니다. 좀 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이명박 한국 대통령과 원자바오 중국 총리,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총리는 29일과 30일 양일간 한국 제주에서 3국 정상회담을 갖고, 역내 안보 문제를 비롯해 3국 협력 방안을 집중 논의했습니다. 3국 정상회담은 이번이 세번째로, 한국에서는 처음 개최된 것입니다.

이틀간의 정상회담을 마치고 가진 공동 기자 회견에서 이들 정상은,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세나라는 한국과 국제합동 조사단의 결과, 그리고 국제사회의 반응을 중시하며, 향후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적절히 대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3국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공동의 노력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또, 전쟁을 두려워하지도 않지만 전쟁을 원하지도 않는다면서, 그러나 재발 방지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는 확실한 절차를 밟아야 하며, 강력한 대북 제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원자바오 중국 총리는 천안함 사태이후 고조된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원자바오 총리는 또,천안함 사태를 지역 평화와 안정에 유리한 방향으로 추진해나가야 하며, 이것이 우리의 공동의 이익과 장기적 이익에 부합된다고 말했습니다.

원자바오 총리는 그러나 대북 제재 문제와 관련, 국제사회와의 공조 여부에 대해서는 아무런 시사도 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원자바오 총리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행위를 규탄하며, 중국은 객관적이고 공정한 판단을 내린 뒤, 결과에 따라 누구도 비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총리는 천안함사태와 관련해 세나라가 앞으로 긴밀히 공조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한중일 3국 정상이 천안함 사태에 대해 공통의 인식과 이해를 바탕으로 합의한데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일부 한국 언론들은 중국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문제와 관련해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책임있는 국가의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며 이는 기존의 미온적인 입장에서 진일보한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29일, 3국은 북한 핵문제를 비롯한 동북 아시아 안보와 국제 경제 위기에 공동 대응하고, 3국간 인적, 물적 교류를 통해 궁극적으로 화합과 우의를 증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대통령은 오는 2020년을 목표로, 3국간 협력 강화를 위한 원칙과 목표를 담은 ‘3국 협력 비전 2020’을 제시했습니다. 한중일 3국 정상은 또 향후 세나라간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 한국에 상설 사무국을 설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