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부장관 지명자 “북한 핵, 미사일 직접적인 위협”


애슈턴 카터 지명자

애슈턴 카터 지명자

미국의 애슈턴 카터 국방부 부장관 지명자가 북한 핵과 미사일의 위협을 강조했습니다. 이 두 대량살상무기는 한국은 물론 미국에도 직접적인 위협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최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부 부장관 지명자는 13일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동맹국에 대한 직접적이고 심각한 위협이며, 미국에 대해서도 직접적 위협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카터 지명자는 이날 미 의회 상원 군사위위원회의 인준청문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미국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미사일 확산 행위를 면밀하게 감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카터 지명자는 그러면서 “국방부 부장관으로 임명되면 정부 내 다른 부처와 적극 협력해 이런 위협을 줄이고, 동맹국과의 공조를 바탕으로 이에 대처하기 위한 비상계획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카터 지명자는 한반도 안보 상황과 관련 “북한의 대규모 재래식 군사력과 확산 행위, 우라늄 농축과 대량살상무기를 통한 비대칭 전력 확충 등은 미국과 역내 동맹국, 그리고 국제사회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카터 지명자는 특히 천안함 공격과 연평도 포격과 관련, “북한이 한국을 두 차례 공격한 것은 북한 정권이 언제라도 도발행위를 감행할 수 있다는 점을 상기시킨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카터 지명자는 “국방부는 북한의 무기 수출을 차단하기 위해 각종 조치를 취해왔다”면서 “국제적인 비확산 규범 설정, 불법 화물에 대한 감시와 관련된 동맹국과의 협력 등이 이에 포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달 초 바락 오바마 대통령에 의해 국방부 부장관으로 지명된 카터 지명자는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인 1993년부터 1996년까지 국방부 국제안보정책 담당 차관보로 일했으며, 당시 북한과의 핵 협상에 참여한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