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5월 북-중교역 7억 달러 '사상 최대'


북-중 국경지대 교역. (자료사진)

북-중 국경지대 교역. (자료사진)

지난 5월 북한과 중국 간 교역액이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들어 북-중 교역에 더욱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난 5월 북한과 중국 간 교역액이 7억 달러(6억9천3백만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북-중 교역액이 한 달에 7억 달러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중국 상무부가 발표한 무역통계 자료에 따르면, 5월 중 북한의 대 중국 수출은 2억6천만 달러로, 지난해(2억2천만 달러)보다 20% 늘었습니다. 또한, 북한의 수입액은 4억3천만 달러로 지난 해 (3억1천5백만 달러) 보다 37% 증가했습니다.

이 같은 결과는 지난 해 사상 최고 기록(56억3천9백만 달러)을 세웠던 북중교역이 올해 더욱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실제로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북중교역액은 26억 달러(25억9천7백만 달러)로 전년도(19억6천4백만 달러)보다 32%나 늘었습니다.

항목별로 보면, 북한의 수출액은 10억 5천8백만 달러로 지난 해 보다 29%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북한의 최대 수출품인 석탄 수출액이 6억 달러로 전체 수출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철광석이 8천8백만 달러로 뒤를 이었습니다.

북한의 수입액 또한 전년도 보다 34% 늘어난 15억 4천만 달러에 달했습니다.

이처럼 수출 증가율보다 수입 증가율이 더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북한의 무역적자가 4억8천2백만 달러로 지난해 보다 1억5천만 달러가 늘었습니다.

한편, 올해 5월까지 한국과 중국간 교역액은 1천억 달러로 북-중교역액의 39배를 넘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