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영 정상회담...중동문제 협력 강조


14일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족)과 데이비드 카메론 영국 총리.

14일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족)과 데이비드 카메론 영국 총리.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어제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이란과 시리아 사태 해결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란 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강조하면서도, “외교를 위한 기회의 창이 줄어들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미국은 반드시 이란의 핵무기 획득을 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두 정상은 시리아 사태와 관련, 성급한 군사 개입은 오히려 내전을 촉발하고 더 큰 유혈 사태를 낳을 수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캐머런 총리는 시리아 정부의 유혈진압은 ‘전쟁범죄’로 처리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에 이어 열린 국빈만찬에서 미국과 영국의 `특별한 관계’를 재확인했습니다. 만찬에는 약 300여명의 유명 인사들이 초대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