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FP, ‘8월 북 주민 배급량 200g’


외국 지원식량으로 점심을 먹는 북한 어린이 (자료사진)

외국 지원식량으로 점심을 먹는 북한 어린이 (자료사진)

8월 중 북한 당국의 주민들에 대한 식량 배급이 전 달과 같은 수준에 머물렀습니다. 북한 당국은 주민들에게 주로 수입 곡물을 나눠주고 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 당국은 8월에 성인 주민 한 명 당 하루 200g의 식량을 분배했다고 세계식량계획 WFP가 밝혔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의 나나 스카우 북한 담당 대변인은 5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북한 당국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WFP는 하루 200g의 식량은 성인이 필요로 하는 열량의 3분의 1 정도에 불과하다며, 북한에서 공공배급제를 통해 분배되는 식량이 소량에 그치고 있는 데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WFP에 따르면 북한 주민들에 대한 배급량은 지난 4월에 하루 400g에서 5월에는 190g, 6월에는 150g으로 계속 줄다가 7월과 8월에 200g으로 약간 늘었습니다. 최근 몇 달간 북한의 공공배급은 수입 곡물로 유지됐다고 스카우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한편 WFP의 대북 지원 사업은 자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스카우 대변인은 WFP가 8월 한 달 동안 기숙사에 머물고 있는 학생들과 황해도 지역의 수재민들에게 총 185t의 식량을 분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7월 분배량 610t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당초 계획했던 분배량의 0.56%에 불과한 규모입니다.

WFP는 지난 4월 말 새로운 대북 지원 사업을 시작하면서 북한 주민 350만 명에게 매달 3만2천800t의 식량을 분배한다는 계획을 세웠었습니다. 그러나 실제로 분배한 물량은 5월의 경우 계획의 5%, 6월에는 7%, 7월에는 2%에 그쳤습니다.

특히 8월 분배량이 적은 이유에 대해 스카우 대변인은 “학교들이 방학 중이기 때문에 WFP는 이 기간 중 학생들에게 영양강화 과자를 분배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스카우 대변인은 8월 한달 동안 1만7천600t의 밀과 밀가루를 북한으로 들여갔으며, 9월에는 2만2천t의 밀과 밀가루가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WFP 대북 사업에 대한 각국의 지원은 지난 7월 중순 호주가 524만 달러를 기부한 이래 중단된 상태입니다.

지금까지 걷힌 자금은 내년 3월까지 필요한 2억1천만 달러의 30.5%인 6천3백92만 달러에 불과합니다. 지원국에는 유럽연합 외에 호주, 스웨덴, 중국, 브라질, 인도, 아일랜드, 리히텐슈타인, 룩셈부르크, 노르웨이,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스위스 등 12개국이 포함돼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