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성 김 지명자 “북한, 순조로운 권력 이양 원하면 도발 중단해야”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는 성 김 지명자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는 성 김 지명자

미국은 북한의 도발을 저지하고 대북 협상전략을 마련하는 데서 한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성 김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가 밝혔습니다. 성 김 지명자는 또 북한이 순조로운 권력 이양을 바란다면 무책임한 도발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한국계로는 사상 처음으로 주한 미국대사에 지명된 성 김 북 핵 6자회담 특사에 대한 상원 외교위원회의 인준청문회가 21일 열렸습니다.

성 김 지명자는 청문회에서 한반도 비핵화 노력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평화적인 방식으로 한반도의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이룩하고, 오랫동안 고통 받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싶다는 것입니다.

성 김 지명자는 그러면서 인준이 확정되면 북한의 도발적인 행동을 저지하고 협상전략을 마련하는 데 한국과 긴밀하게 조율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성 김 지명자는 이어 북한이 도발을 중단할 것을 강하게 촉구했습니다.

북한이 지난 해 자행한 천안함과 연평도 공격은 이성적인 이유를 찾기 어려우며, 그 같은 도발로 미국과 한국으로부터 양보를 얻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는 겁니다.

성 김 지명자는 또 북한의 무책임한 도발은 순조로운 권력 승계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순조로운 권력 이양을 위해서는 북한이 책임 있는 행동에 초점을 맞추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을 다하며, 도발을 자제하고 한국과 의미 있는 대화를 시작하라는 것이 미국의 조언이라고 성 김 지명자는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성 김 지명자는 미국은 아직까지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인도적 상황에 대해 아주 큰 우려를 갖고 있지만 대북 식량 지원 결정을 내리는 데는 여러 가지 중요한 사안들이 고려돼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이와 관련해 성 김 지명자는 미국은 지원에 앞서 식량이 북한 군부에 전용되지 않도록 강력한 분배감시 체계를 수립하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존 케리 상원 외교위원장은 이날 청문회에 앞서 발표한 성명에서, 성 김 지명자가 새로운 주한 미국대사로서 북한의 비핵화와 인도적 문제 해결에 주력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케리 위원장은 북한의 도발 주기를 볼 때 북한과 외교적 답보 상태에 머무는 것은 더욱 위험한 상황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며, 북한의 위협을 감소하고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유도하는 방안을 찾는 것이 시급하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