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2009년 남북 비밀접촉...정상회담 논의"


임태희 전 한국 대통령 실장 (자료사진).

임태희 전 한국 대통령 실장 (자료사진).

한국의 현 정부 들어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려는 논의가 있었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논의는 남북 당국간 비공식 회담으로 이어졌으나 천안함 사건이 발생하면서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임태희 전 대통령 실장이 지난 2009년 10월 노동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중 김양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과 비밀회동을 갖고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논의했다고 시인했습니다.

임 전 실장은 당시 이명박 대통령의 특별지침을 받고 싱가포르를 극비리에 방문해 김 부장과 만났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현 정부 들어 남북정상회담 추진설이 계속 나돌았으나 당사자가 공개적으로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 경선 출마를 선언한 임 전 실장은 19일 종합 케이블 방송인 `채널A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녹취:임태희 전 실장] “(문)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논의한 것이 사실인가? (답)사실이다. 싱가포르에서 만난 것은 사실이다. (문)적어도 세 차례 이상 만났는가? (답)숫자는 말할 수 없는데, 여러 번 만났다.”

당시 만남에서 양측은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양해각서에 서명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해각서는 북한이 국군포로와 납북자 일부를 송환하고, 한국은 경제적 지원을 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었다고 임 전 실장은 말했습니다.

[녹취:임태희 전 실장] “국군포로, 이산가족, 납북자 문제에 대한 북측의 인도적 조치에 상응해 우리가 식량이나 기타 물품을 지원하는 문제에 대해 원칙적으로 상응하는 조치의 형식이었다.”

남북한은 이 같은 물밑접촉을 바탕으로 한 달 뒤 개성에서 당국간 비공식 회담을 열었으나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습니다.

나아가 이듬해 3월 ‘천안함 사건’으로 남북관계가 냉각되면서 정상회담 논의도 중단됐습니다.

임 전 실장의 이 같은 발언은 19일 워싱턴에서 열린 고려대와 미국외교협회가 공동개최한 세미나에서 한국의 현인택 전 통일부 장관의 발언에서도 뒷받침 됐습니다.

현 전 장관은 천안함 사건이 일어나기 전 남북한 사이에 ‘의미있는 대화’가 진행 중이었다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