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하원, 한국전쟁 실종자 송환 결의안 통과


자신이 발의한 결의안을 기자들에게 설명하는 찰스 랭글 하원의원

자신이 발의한 결의안을 기자들에게 설명하는 찰스 랭글 하원의원

한국전쟁 포로와 실종자, 민간인 피랍자들의 송환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미 하원 전체회의를 통과했습니다. 미 의회에서 한국전 국군포로와 민간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채택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전쟁 실종자 송환 결의안 (H.Res 376)이 미 하원을 통과했습니다.

한국전 참전용사인 뉴욕 주 출신의 찰스 랭글 민주당 의원이 지난 7월 발의한 이 결의안은 북한 당국에 한국전 참전 미군과 국군 전쟁포로, 그리고 실종자들의 송환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또 북한 정부가 한국전쟁 중 민간인을 납치한 사실을 인정하고 이들의 송환과 가족 상봉을 위해 협력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랭글 의원은 13일 결의안 통과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전쟁포로와 실종자 문제는 전 인류적인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사랑하는 가족과 친지들의 생사를 알지 못하는 고통은 한국인들의 문제로만 국한되지 않으며, 미국은 이를 인도적인 문제로 보고 있다는 것입니다.

랭글 의원은 결의안 통과는 전쟁포로와 실종자, 그리고 납북자 문제에 대한 미국의 깊은 우려를 나타내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랭글 의원은 별도로 발표한 성명에서, ‘한국전 실종자 송환 결의안’은 60년 넘게 사랑하는 가족과 친지들의 생사를 알기 위해 기다려온 전쟁포로와 실종자, 그리고 피랍인들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마침표(closure)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 담당국(DPMO)은 한국전쟁 미군 전쟁포로와 실종자 수가 8천 여명에 달하며, 이 중 약 5천5백 명이 북한에서 전쟁포로가 되거나 실종된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결의안은 한국 군 포로가 7만 3천 명에 달하며, 정치 지도자와 변호사, 언론인, 학자 등 한국전쟁 중 북한이 납치한 한국 민간인들의 수가 10만 명이 넘는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결의안은 이밖에 지난 2005년 중단된 북한에서의 유해 발굴 작업을 계속 추진할 것도 미국 정부에 촉구하고 있습니다.

랭글 의원은 한국전쟁 중 군우리 전투에서 부상을 입고 명예 전상장인 퍼플 하트 훈장과 동성 무공훈장을 받았으며, 지난 2009년과 2010년에 각각 ‘한국전 참전용사 인정법안'과 ‘한국전쟁 60주년 기념 결의안’을 통과시킨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