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미 국무장관, 외교정책자문단 출범


워싱턴, 미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워싱턴, 미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거물급 외부 인사들로 구성된 초당적 외교정책 자문단을 구성했습니다. 자문단은 클린턴 국무장관과 정기적으로 만나 각종 외교 현안들에 대한 의견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5일 국무장관에게 외교정책을 자문할 ‘외교정책위원회’(Foreign Affairs Policy Board)를 구성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외교정책위원회는 모두 25명의 거물급 외부 인사들로 이뤄졌으며, 오는 19일 클린턴 국무장관과 첫 회의를 가질 예정입니다.

국무부가 장관과 직접 소통하는 외부 자문단을 꾸린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국무부는 현재 미 국방장관에게 정책자문을 하고 있는 국방정책위원회(Defense Policy Board)를 참고로 해 외교정책위원회를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취임 이후 미국 외교정책의 중장기 전략을 마련하는데 힘써왔고 미 국무부는 지난 해 말 ‘4개년 외교개발 검토보고서(QDDR)’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국무부는 외교정책위원회가 광범위한 전략적 문제들에 집중하면서 국무장관과 국무부 고위 관리들에게 새로운 시각과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외교정책위원회는 민주당과 공화당 인사들로 구성된 초당적 성격을 띠고 있습니다. 국무부는 클린턴 장관이 전직 관리들과 학계, 정계, 경제계 인사를 포함해 다양한 전문성과 배경을 가진 명망있는 인사들을 자문위원으로 선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 쪽 인사로는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시절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낸 존 포데스타와 국무부 부장관을 지낸 스트로브 탈보트 브루킹스연구소 소장, 그리고 올해 사임한 제임스 스타인버그 전 국무부 부장관과 앤마리 슬로터 전 국무부 정책기획국장이 포함돼 있습니다.

조지 부시 전 행정부에서 일한 공화당 인사들로는 스티븐 해들리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국가정보국장을 지낸 존 네그로폰테 전 국무부 부장관이 자문위원으로 활동합니다.

오바마 행정부에서 활약한 마이크 멀린 전 합참의장도 자문단에 포함됐습니다.

경제계 인사로는 클린턴 전 행정부에서 경제자문회의 의장을 맡았던 로라 타이슨 캘리포니아 주립 버클리 대학 교수와 칼라 힐스 전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포함돼 있습니다.

외교정책위원회 위원장은 스트로브 탈보트 브루킹스연구소 소장이 맡게 되며 위원의 임기는 2년입니다.

미국의 소리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