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하원 외교위 소위, “한국전 실종자 송환 결의안 통과”


결의안을 상정한 찰스 랭글 하원 의원 (자료사진)

결의안을 상정한 찰스 랭글 하원 의원 (자료사진)

한국전쟁 포로와 실종자 그리고 민간인 피랍자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30일 미 하원 외교위원회의 아시아, 태평양 소위원회 전체회의를 만장일치로 통과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전 참전 용사인 뉴욕주 출신의 찰스 랭글 민주당의원이 지난 7월 발의한 이 결의안은 북한 당국에 한국전 참전 미군과 군국 전쟁포로 그리고 북한에 납치된 민간인들의 송환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도널드 만줄로 아,태 소위원회 위원장은 30일 열린 법안 심의 모두 발언에서, 북한은 제네바 협정에 따라 한국전 전쟁포로와 민간인 납북자들을 석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전쟁포로와 민간인 피랍자들을 송환함으로써 전쟁포로 처리에 관한 제네바 협정을 준수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미 국방부 전쟁포로 및 실종자 담당국(DPMO)은 한국전쟁 미군 전쟁포로와 실종자 수가 8천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약 5천5백명이 북한에서 전쟁포로가 되거나 실종된 것으로 추산됩니다.

또 결의안은 한국군 전쟁포로가 7만 3천명에 달하며, 북한은 정치 지도자와, 변호사, 언론인, 학자 등 10만명이 넘는 한국 민간인을 납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결의안을 공동 발의한 에니 팔레오마베가 민주당 의원은 결의안은 미국내 한인 지역 사회에 아주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들 한인 가족과 친척들 중 일부가 전쟁 포로로 북한에 생존해 있으며 송환을 원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팔레오마베가 의원은 또 전쟁포로의 생사만이라도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만장일치로 아,태 소위원회를 통과한 결의안은 한국전쟁 전쟁포로와 민간인 납북자들의 송환 외에도 미국과 한국 정부가 공동으로 미군 실종자와 전쟁포로들을 목격했다는 보고에 대해 조사를 벌일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결의안은 또 북한이 10만명 이상의 한국인 민간인들을 납치한 사실을 인정하고, 이들의 송환과 가족 상봉을 허용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유미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