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덕수 주미 한국대사. 김문수 경기지사, 북한인권 개선에 한 목소리


한국 정부는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한덕수 주미 한국대사가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워싱턴을 방문한 한국 경기도의 김문수 지사는 북한 주민을 압제에서 해방시키는 것이 한국의 책무라고 말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북한인권개선 국제회의에서 발언 중인 한덕수 주미 한국대사

북한인권개선 국제회의에서 발언 중인 한덕수 주미 한국대사

한덕수 주미 한국대사는 15일 워싱턴의 존스 홉킨스 대학 국제대학원 (SAIS)에서 열린 북한인권 국제회의에서 북한인권 개선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인권이 인류보편적 기준이란 신념에 따라 북한 정부가 주민의 인권을 존중하도록 국제사회와 압박과 협력을 더 강화할 것이란 겁니다.

한 대사는 특히 한국 국회에 계류 중인 북한인권법의 제정이 이런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더 강화시켜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인권법 제정을 위해 국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으며, 이는 북한 내 인권 유린에 대한 기록과 증언을 보존하려는 민간단체의 노력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한 대사는 이에 따라 한국 정부는 2008년부터 유엔총회의 북한인권 결의안에 공동서명국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날 기조연설을 한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북한 주민들을 압제로부터 해방시키는 것이 한국의 책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 동포는 대한민국 헌법 3조에 의해서 대한민국 국민이란 사실. 이런 국민의 굶주림과 질병, 죽음을 외면하고 이 대한민국은 위대한 나라가 될 수 없다는 겁니다. 대한민국이란 국가가 위대한 국가가 되려면 자기 국민을 보호하고 압제로부터 올바르게 해방하지 않고 어떻게 세계에 나가 할말을 할 수 있겠나. 돈만 벌면 다냐? 돈 보다 더 중요한 사람이 있다. 국민의 생명과 인권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고귀한 겁니다.” 기조연설 중인 김문수 경기도지사

기조연설 중인 김문수 경기도지사

김문수 지사는 지난 2005년 국회의원 시절 한국 국회에 북한인권법을 처음으로 제출했으며, 2008년 탈북자를 공무원으로 처음 채용하고 명절을 탈북자들과 보내는 등 북한의 인권 상황에 큰 관심을 보여왔습니다.

김 지사는 최근 아랍의 장기 독재자들을 무너뜨리고 있는 민주화 혁명 바람을 언급하며, 북한 주민을 살리기 위해서는 통일이 궁극적인 해법이라고 말했습니다.

“중동의 민주화 과정을 통해 민주주의와 인권을 거역하는 정권은 반드시 망한다는 사실을 우린 확인했습니다. 42년 철권 독재자 가다피의 비참한 최후는 인민을 탄압하는 독재자의 말로가 어떤 것인지 잘 보여줬습니다. 20만 명에 이르는 정치범들과 2천 4백만 북한 주민을 굶주림과 고문에서 구출하기 위해서는 통일이 궁극적인 해법입니다.”

김 지사는 과거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했던 자신의 남은 마지막 사명은 북한의 인권과 민주화라며, 이 장정에 모두 함께 하자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