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휴대전화, 내년초 2백만 돌파”


휴대전화 사용 시 주의사항을 소개하는 북한의 조선중앙TV 방송

휴대전화 사용 시 주의사항을 소개하는 북한의 조선중앙TV 방송

북한의 휴대전화 가입자 수가 내년 초에 2백만 명을 돌파할 것이라고, 나기브 사위리스 오라스콤 텔레콤 회장이 말했습니다. 최근 1백만 명을 돌파한 지 1년 만에 두 배로 늘어난다는 것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에서 휴대전화 사업을 하고 있는 오라스콤 텔레콤의 나기브 사위리스 회장은 2013년 초에 북한 휴대전화 가입자 수가 2백만 명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위리스 회장은 지난 6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그 같이 밝혔지만, 구체적인 근거는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오라스콤 텔레콤은 75% 지분 투자로 북한 조선체신회사와 합작해 고려링크를 설립한 뒤, 지난 2008년 12월 15일 북한에서 3세대 휴대전화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첫 한 해 동안 9만 1천 명이었던 북한 휴대전화 가입자 수는 2011년 1분기에 53만5천 명을 기록하면서 50만 명을 넘었고, 지난 주에 1백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공식 발표됐습니다.

처음으로 50만 명을 돌파하는 데 2년 4개월이 걸린 반면, 그 이후 50만 명이 더 늘어 1백만 명을 돌파하는 데는 10개월 정도 밖에 걸리지 않은 셈입니다.

한편, 사위리스 회장은 오라스콤 텔레콤의 독점적 사업 기간이 끝나는 올해 말 이후에도 북한에서 계속 사업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라스콤 텔레콤은 북한 당국과의 계약을 통해 북한에서 25년 간 휴대전화 사업을 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고, 이 가운데 4년 동안은 독점적으로 사업할 수 있는 권리를 얻었습니다.

오라스콤 텔레콤의 독점적 사업권이 만료됨에 따라 올해 말에 북한 당국이 제2 휴대전화 사업자를 선정할 지 여부가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일부에서는 오라스콤 텔레콤이 사업권을 매각하고 북한을 떠날 지 모른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었습니다.

미국의 소리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