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공화당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 열기


19일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뉴트 깅그리치 후보

19일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뉴트 깅그리치 후보

미국 공화당의 대권 주자들이 곧 경선을 앞둔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합동토론회에서 격돌했습니다.천일교 기자와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문) 공화당 경선 후보들 가운데 뉴트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의 사생활 문제가 또 다시 논란이 되고 있군요?

답) 그렇습니다. 뉴트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의 경우 두번 이혼하고 세번 결혼한 사실은 익히 알려져 있는데요. 그런데 그의 두번째 부인이 한 방송에 출연해서 영어로 ‘오픈 매리지(open marriage)’ 즉, 개방적 부부관계를 원했다고 폭로한 것입니다. 따라서 대통령감이 아니라고 비난한 것인데요. 사실 생소한 표현입니다만, 개방적 부부관계는 부부가 서로 외도를 하더라도 이를 불륜으로 보지 않는 성적 개방주의를 뜻한다고 합니다.

문) 사회 지도층으로서, 더구나 보수적인 공화당의 대권 후보로서 깅그리치가 그 같은 성적 개방주의자라면 큰 충격이겠군요?

답) 그렇습니다. 19일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개최된 두번째 합동토론회에서 사회자가 이 문제를 언급하자,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이 발끈했습니다. 그런 사실이 없고 말도 안된다는 주장라는 것인데요. 깅그리치 전 의장은 언론이 너무 파괴적이고 잔인하며 부정적이라고 비판한 뒤 대통령 후보 경선 토론회를 그처럼 말도 안되는 내용으로 시작하려 하는 것이냐고 사회자를 비난했습니다.

문) 최근 여론조사에서도 여전히 미트 롬니 전 주지사가 선두를 달리고 있는데, 이번 토론회에서는 어떤 주장을 했습니까?

답) 미트 롬니 전 주지사는 그동안 여러 분야에서 깅그리치 전 의장으로부터 공격을 받아왔었는데요. 하지만 19일 토론회에서 롬니는 깅그리치의 개인적인 약점을 공격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종전과 마찬가지로 오바마 행정부를 공격하는데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롬니 전 주지사는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의 근본적인 개혁을 원하고 있지만 이것은 너무 급진적인 방식이라며 미국 국민들은 미국이 전 세계의 희망이라는 가치를 회복하기 원하고 있고 자신은 그 가치들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다음으로 릭 샌토럼 전 상원의원은 아이오와 경선 결과가 역전됐다는 발표 이후 첫 토론회였는데, 어떤 반응을 보였습니까?

답) 아무래도 롬니와 깅그리치 모두에게 지지도가 뒤지고 있다는 사실을 의식한 듯 두 후보를 모두 싸잡아 비난하는 태도를 보였습니다. 다른 후보들과는 차별화되는 그의 강경 보수주의 노선을 내세우고 있는데요. 샌토럼 전 의원은 이번 토론회에서 중요한 것은 과연 오바마 대통령과 대항할 인물로 누가 더 보수적인 인물인지를 판가름하는 것이라며 그런 부분에 있어서 자신이 가장 적합한 인물이라고 자평했습니다.

문)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예비선거가 이제 하루 밖에 남지 않았고, 어떤 결과가 나올지 궁금한데 최근 여론조사는 어떻습니까?

답) 아직까지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유권자들은 미트 롬니 전 주지사에게 가장 많은 지지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로이터통신과 입소스가 19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롬니는 35%의 지지를 받아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2위는 23%를 얻은 깅그리치가 차지했습니다. 아이오와 재검표 결과에 고무돼 있는 샌토럼은 그러나 15% 지지를 얻는데 그쳤고요. 지지도가 가장 낮은 후보는13%를 얻은 론 폴 의원이었습니다.

진행자) 지금까지 천일교 기자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