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억만장자, 워싱턴 기념비 수리 기부


2011년 지진으로 손상된 워싱턴 기념비 (자료사진)

2011년 지진으로 손상된 워싱턴 기념비 (자료사진)

미국의 억만장자가 지난해 지진으로 손상된 워싱턴 기념비 수리비로 750만 달러를 기부했습니다.

사업가인 데이비드 루빈스타인씨는 작년 12월 미 의회가 통과한 수리비에 맞추어 같은 금액을 희사하기로 했습니다.

미국 내무부는 성명을 발표하고, 루빈스타인 씨는, 169미터 높이의 기념비가 재개방돼 사람들이 미국 역사를 더 잘 이해할수 있게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루빈스타인씨는 국제적인 자산관리 업체인 칼라일 그룹의 공동 창업자이며, 역사에 큰 관심을 가진 인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워싱턴 기념비는 수도 워싱턴 시내에 1884년 완공된 후 미국의 상징으로 존재해 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