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대통령 “시위배후 외부세력”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시리아의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이 지난 10개월 동안 반정부 시위에 나서고 있는 국민들을 테러범으로 규정하고 그 배후에는 자신을 음해하는 해외 세력이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은 10일 관영 텔레비전 방송에 출연해 100분 가량 장시간 연설을 하면서 정부 보안군의 활동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또한 자신은 시민들에게 총탄을 발사하도록 명령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이어 11년 독재에 대한 국민들의 반란을 무장 테러 행위로 규정하고 지난해 11월 시리아의 회원 자격을 정지시킨 아랍 연맹의 결정도 비난했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자신은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자신은 여전히 시리아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이와 함께 오는 3월, 다수 정당 체제를 골자로 하는 새 헌법을 마련해 국민 투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아사드 대통령의 이번 발표에 대해 시리아 국민들은 물론 국제 사회도 냉담한 반응입니다.

특히 최근까지 시리아와 동맹관계였다가 돌아선 터키 당국은 아사드 대통령이 어떤 약속도 실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논평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