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중국에 UEP 관련 대북 압력 요청


APEC 각료회의에서 만난 클린턴 미 국무장관(우)과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좌)

APEC 각료회의에서 만난 클린턴 미 국무장관(우)과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좌)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중국 측에 우라늄 농축 문제와 관련해 북한에 압력을 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10일 미국 하와이에서 중국의 양제츠 외교부장을 만났습니다. 두 장관은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각료회의 참석차 하와이를 방문했습니다.

미 국무부의 고위 관리는 회담 직후 가진 특별브리핑에서 양국이 핵 확산 문제와 관련해 북한과 이란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클린턴 장관이 양 부장에게 우라늄 농축 계획과 관련해 북한에 압력을 가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중국이 북한에 대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분명한 조치를 촉구할 것도 요청했다고 이 관리는 전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같은 날 하와이의 민간 연구기관인 동서센터에서 가진 연설에서 북한을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위협요인으로 지목했습니다.

북한은 국민의 권리를 계속 무시하고 이웃나라들에 주요 안보위협 요인이 되고 있다는 겁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 정권이 국민과 이웃나라들에 가하고 있는 위협에 강력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한국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이어 세계개발원조총회와 핵안보정상회의를 이달 말과 내년에 각각 개최함으로써 미국과 한국의 동맹관계가 세계적 차원으로 발전하고 있음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