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쌀값 3천원…올 1월보다 50% 급증


올 들어 꾸준히 상승하던 북한 내 쌀값이 최근 들어 3천원까지 급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올 1월보다 약 50%나 급증한 것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내 쌀값이 최근 3천원(1kg당)까지 급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통은 17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최근 일주일 사이 쌀 가격이 크게 올라 함경북도의 경우 쌀1kg 가격이 3천원까지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2천원 수준이었던 올 1월보다 50%나 급증한 것입니다.

내부 소식통은 “가을 수확기에 들면 쌀 가격이 다소 하락하는 것과는 정반대 현상”이라며 “쌀값 뿐아니라 땔감 등 생필품 가격도 같이 오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등에 따르면 올 1월 2천원 수준이던 쌀 1kg 가격은 3월 1천 5백 원 수준으로 잠시 하락했다 4월부터 꾸준히 오름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4월 1천 8백-1천 9백 원 수준이었던 쌀값은 계속 상승해, 8월 말부터 2천 5백 전후로 크게 뛰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통과 대북 소식통들은 북한 당국의 잇단 검열로 밀수 등을 통해 중국에서 들여오던 쌀 유입이 크게 줄어든 것이 쌀 가격 상승의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중국 위안화에 대한 환율 상승도 쌀 가격 상승을 부채질하는 요인입니다.

북한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함경북도의 경우 중국 인민폐 1위안당 북한 돈 5백 -5백 20원에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북한 당국이 내년도 강성대국 진입을 앞두고 농민들로부터 군량미를 대폭 거둬들인 것도 쌀값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분석도 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쌀값이 상승한 것은 시중에 돈이 갑자기 늘어나거나 환율이 상승하는 등 복합적인 요인 때문일 것이라며 탈곡 이후 상황을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