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전역 연쇄 테러...55명 사망


23일 이라크 바그다드 시내에서 폭탄테러를 당한 차량.

이라크 전역에서 무장단체의 공격으로 적어도 55명이 숨지고 225명이 부상했다고 정부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이날의 공격은 작년 12월 미군이 철수한 후 이라크에서 발생한 최악의 유혈 사태였습니다.

수도 바그다드에서는 최소한 32명이 사망했으며, 시아파 거주지인 카라다 지역에서는 폭탄이 터져 9명이 숨지고 24명이 부상했습니다.

밖에 11개 도시에서도 공격이 발생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