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계은행, `북한 인구 3분의 1 영양 부족’


지난 5년간 북한 전체 주민의 3분의 1이 영양 부족을 겪었다고 세계은행이 밝혔습니다. 세계은행은 특히 5살 미만의 북한 어린이 상당수가 심각한 영양부족으로 인한 발육부진을 보였다고 지적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지난 2005년에서 2009년까지 5년간 북한의 영양실조 비율이 전체 인구의 33%에 달했다고 세계은행이 최근 공개한 ‘ 2011년 세계발전 지표 (2011 World Economic Indicators)’ 보고서에서 밝혔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세계은행에 의해 1인당 연간 국민소득이 1천 달러를 밑도는 것으로 분류된 저소득 국가의 평균 영양실조 비율 31%를 웃도는 것입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심각한 영양 부족으로 특히 어린이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는 5살 미만 북한 어린이들의 경우 지난 2004년에서 2009년까지 6년간 영양 부족으로 총 20.6%가 체중 미달을 나타냈다고 밝혔습니다. 또 같은 기간 5살 미만 어린이의 43.1%가 심각한 영양 부족으로 인한 발육부진(stunting)을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의 영아 사망률도 지난 10년간 증가했습니다. 보고서는 2009년 북한의 영아 사망률이 1천 명 당 26명으로, 10년 전인 1990년의 23명과 비교해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5살 미만 어린이 사망률은 1990년 1천 명 당 45명에서 지난 2009년에는33명으로 줄었습니다.

한편 북한은 지난 2009년에 총 6천 7백만 달러의 공적 개발원조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한 해 전인 2008년 2억1천8백만 달러에 비하면 크게 줄어든 규모입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산하 개발원조위원회 DAC 회원국 중 북한에 가장 많은 지원을 한 나라는 미국으로, 미국은 2009년에 1천 3백 50만 달러를 제공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