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갤럽 ‘북한, 비호감 국가 2위’


미국인들은 북한과 이란을 가장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여론조사 기관이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백성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인들이 북한을 여전히 비호감 국가로 인식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조사 결과가 공개됐습니다.

미국 여론조사 전문업체 갤럽이 지난 2~5일 사이 미국인 성인남녀 1천2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북한은 23개 국가 가운데 두 번째 비호감 국가로 꼽혔습니다.

북한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전체의 82%에 달했으며, 이 중 `매우 호의적이지 않다’고 답한 비율은 지난 12년 사이 가장 높은 수준인 54%로 조사됐습니다.

반면 북한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응답자는 13%에 그쳐 미국인들의 북한에 대한 호감도는 시리아,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10년간 갤럽의 같은 조사 결과에 따르면 북한에 대한 미국인들의 호감도는 지난 2000년에서 2002년까지 20%를 훌쩍 넘었으며 특히 2001년에는 31%까지 상승했었습니다.

하지만 2003년 12%로 뚝 떨어진 뒤 올해까지 10% 초반대에 머물고 있습니다.

특히 2003년 이후 북한에 대한 일반적인 비호감도는 77%~86% 사이를 오르내리는 수준이지만, `매우 비호감’이라고 답한 비율은 2000년 22%에서 올해 54%로 크게 치솟았습니다.

미국인들이 북한보다 더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유일한 나라는 이란으로 응답자의 87%가 이란을 비호감이라고 답한 반면 호감을 갖고 있다고 밝힌 응답자는 10%에 불과했습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미국인들이 가장 긍정적으로 평가한 나라는 캐나다로 전체 응답자의 96%가 호감을 갖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캐나다에 이어 93%와 90%를 기록한 호주와 영국이 뒤를 이었습니다.

미국의 소리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